• 최종편집 2021-07-05(월)

[#dessert] 번호표를 뽑아야 사 먹을 수 있는 디저트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번호표를 뽑아야 사 먹을 수 있는 디저트가 있다?

요즘 잘 나가는 디저트 맛집의 인기메뉴를 한데 모았다.

 


 

버터플앤크리멀러스.jpg

 

버터풀앤크리멀러스 / @butterfulbakery

 

달지 않고 맛있는 블루베리와 요거트 크림, 풍미 가득한 마스카포네 치즈의 조화가 돋보이는 블루베리 요거트크림 크로와상버터풀앤크리멀러스의 시그니처 메뉴 중 하나다. 그렇지만 겹겹이 층을 낸 크루아상 페이스트리 자체가 너무 맛있어서, 어떤 메뉴를 골라도 보통 이상은 한다는 평가가 일반적. 65백원.

 

아우프글렛.jpg

 

아우프글렛 / @aufglet

 

바삭하게 잘 구운 크로플 위에 큼직한 젤라또 아이스크림을 한 스쿱 올려 주는 아우프글렛의 메뉴는 별것 없지만, 정말 별것이다. 쫀득한 맛이 매력적인 젤라또와 겉바속촉의 정석이라 할 수 있는 크로플, 그 위를 수놓은 톡톡한 향미의 시나몬 가루까지, 그야말로 11크로플 하지 않고는 못 배길 맛이다. 9천원.

 

마호가니.jpg

 

마호가니 / @mahoganycafe

 

딸기 크림과 퓨레가 층층이 쌓여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마호가니 대표 메뉴인 45파이는 영롱한 자태로 돈이 아깝지 않은 비주얼을 자랑한다. 달콤한 맛과 파이 특유의 바삭한 식감이 특징. 파이라는 특성상 잘 부스러진다는 단점이있지만, 디저트 마니아들에게 피해갈 수 없는 코스 중 하나로 자리매김 중. 85백원.

 

움미.jpg

 

뭄미 / @___mummi

 

뭄미의 시그니처 메뉴 펌킨 파이겉바속촉의 정석이다. 고소한 파이의 맛과 속을 채운 생크림, 달콤한 호박 풍미가 제대로다. 펌킨 파이를 맛있게 먹기 위해서는 포크 두 개를 파이 가운데에 푹! 꽂아서 파이를 반으로 가른 다음, 생크림과 호박 필링, 파이지를 삼합으로 먹는 것. 거기에 아메리카노를 한 잔 곁들이면 금상첨화. 68백원.

 

파롤앤랑크.jpg

 

파롤앤랑그 / @parole_langue

 

1인당 2개씩 한정 판매를 하는데도 서두르지 않으면 파이는 구경도 하지 못할 정도라는 맛집. 구운 옥수수를 올려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고소한 옥수수 파이, 견과류와 아이스 홍시의 이색 조합이 일품인 홍시 파이, 아는 맛이 더 무섭다는 바질 토마토 파이까지. 무얼 선택하든지 후회 없는 맛을 선사한다. 75백원부터

 

카페 노티드.jpg

 

카페 노티드 / @cafeknotted

 

노티드 청담의 인기 넘버원은 뭐니 뭐니 해도 도넛이다. 빵 안 가득 채운 필링은 적당한 달콤함으로 물리지 않고 몇 개든 먹을 수 있게 만든다. 도넛 아닌 듯, 도넛같은 담백한 맛을 가진 우유 생크림 도넛은 그 매력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다. 35백원.

 

새들러하우스.jpg

 

새들러하우스 / @saddlerseoul

 

압구정 새들러하우스는 몇몇 셀럽들이 SNS를 통해 최애 맛집으로 등극하면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 플레인, 바질, 치즈, 콘 총 4종류 크로플을 판매하는데, 모두 빠르게 소진될 정도로 고르게 인기를 누리는 중. 영양 부추와 베이컨 토마토, 콘마요 3가지 크림치즈를 별도로 구매할 수 있다. 크로플에 시럽을 덧발라 겉은 바삭 달달한 맛이 난다. 속은 부드럽고, 버터 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것이 특징. 49백원부터.

 

재인.jpg

 

재인 / @patisserie.jaein

 

대부분 메뉴가 빠르게 품절되지만, 예약 없이는 선점할 수 없는 인기 디저트가 바로 무화과 타르트 하바구. 전남 해남의 농장에서 공급받은 무화과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 타르트 속을 채운 헤이즐넛 크림과 꿀에 절인 무화과의 조합이 가히 환상적. 너무 달지 않고 농밀한 타르트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다. 78백원.

 

새드라.jpg

 

세드라 / @cedtrat_paisserie

 

프랑스 피에르 에르메 본사에서 근무한 최초의 동양인, 최규성 셰프가 운영하는 세드라는 그 명성만큼 맛있는 디저트가 많다. 저마다 독창적인 디저트 속에서 선택마저 어렵다면 시그너처 메뉴 백년초 파블로바부터 경험해 보길. 몽글몽글한 샹티이 크림 안을 비집고 들어온 백년초와 파인애플 콩포트가 파인 디저트의 마력에 눈뜨게 한다. 8천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16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dessert] 번호표를 뽑아야 사 먹을 수 있는 디저트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