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월)

‘고급커피 전성시대’, 커피전문점 프리미엄 매장 다각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4706_54080_114.jpg
스타벅스의 프리미엄 매자인 '스타벅스 리저브 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스페셜 티커피문화의 확산과 함께 국내 커피전문점에 고급화 바람이 불고 있다. 블루보틀의 한국 상륙 이후 커피의 맛과 향을 즐기려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업계 또한 프리미엄 매장 추이를 계속해서 확대해나가는 모양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지난 28일 프리미엄 매장인 스타벅스 리저브 바’ 50호점인 대한상공회의소점의 개점을 알렸다. 일반 스타벅스 로고와 달리 R로고를 사용하는 스타벅스 리저브 바매장은 독립된 리저브 전용 바를 갖춘 스타벅스의 프리미엄 매장으로, 다양한 싱글 오리진 원두와 숙련된 바리스타, 리저브 전용 추출기기, 고급스런 인테리어 등을 통해 기존 일반 매장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커피 가격도 일반 스타벅스 매장 음료보다 비싼 6~1만 원선이다.

 

지난 2014년 국내에 들어와 201715곳에 불과했던 스타벅스 리저브 매장은 201844곳으로 점차 확대되면서 올해 50호점 오픈 기록을 세웠다. 특히, 스타벅스의 리저브 매장은 스타벅스가 진출한 78개국 중 28개국에서만 운영중으로 현재 한국보다 많은 리저브 바 매장을 운영 중인 나라는 97개의 매장이 있는 중국뿐이다. 미국에는 32, 일본은 6개의 리저브 바 매장이 있다.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프리미엄 매장의 수를 계속해서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오픈했던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매장을 비롯해 경기 용인죽전역점, 관악서울대입구점이 주중 오픈을 기다리고 있다. 이 매장들이 오픈하게되면 국내에서 운영중인 스타벅스 리저브 매장의 수는 52개로 늘어나게 된다.

 

전문가들은 최근 스페셜 티 커피 시장의 확대와 함께 프리미엄 매장의 수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블루볼틀의 한국 진출 이후 커피의 맛뿐만 아니라, 매장 인테리어 등 카페의 다양한 요소들까지도 변화시키는 고급화 전략을 추구하는 커피전문점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스타벅스 외에도 국내 프랜차이즈 커피 업계 또한 앞 다퉈 프리미엄 매장 오픈 경쟁에 참여한 상태다. 투썸플레이스는 서울 한남동에 에스프레소 특화 매장 ‘SP737’을 열고 프리미엄 커피를 선보이고 있으며, 엔제리너스는 이달 롯데백화점 인천 터미널점에 프리미엄 매장을 오픈하며 국내에서 총 11개의 프리미엄 매장을 운영중이다. 할리스커피는 할리스 커피 클럽이란 이름으로 총 12곳의 커피 전문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커피빈도 스페셜티 매장인 ‘CBTL’를 서울에서 3호 매장까지 오픈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스타벅스가 5년간 운영한 프리미엄 매장에서의 음료 누적 판매량이 450만 잔이 넘어섰다블루보틀 오픈 이후 스페셜 티 커피와 관련된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프리미엄 커피에 대한 업계의 관심 또한 높아질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01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급커피 전성시대’, 커피전문점 프리미엄 매장 다각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