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3(수)

경기도 커피음료 일부제품 카페인 함유량 주의 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mug_obj_201504231700551273.jpg

 

경기도지역 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커피음료 제품 일부에서 표기된 카페인 함량보다 많은 양의 카페인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27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20일까지 한 달간 도내 유통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커피음료 31, 에너지음료 8, 일반탄산음료 4종 등 총 43개 음료제품을 대상으로 카페인 함량 및 표시사항 준수여부를 조사한 결과 커피음료 3개 제품에서 표시기준을 넘는 카페인량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시행규칙1mL 0.15mg 이상의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는 음료제품에 대해 어린이 임산부, 카페인 민감자는 섭취에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와 같은 주의 문구와 함께 총 카페인 함량을 제품 포장지에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총 카페인함량의 허용 오차는 커피음료의 경우 표시량 대비 120% 미만, 에너지 음료의 경우 표시량 대비 90%~110% 등으로, 허용오차를 초과한 카페인을 함유하면 표시기준 위반이 된다. 이번에 적발된 커피음료 3개 제품은 표시량의 129%~134%에 달하는 카페인을 함유, 허용오차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표시기준을 위반한 해당 3개 제품을 관할기관에 통보, 시정조치가 이뤄지도록 했다. 한편, 나머지 에너지음료 8종과 일반탄산음료 4종의 경우 위반사항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에너지음료 8종 모두 0.28~0.60mg/mL 가량의 적지 않은 양의 카페인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섭취 때 주의를 당부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카페인의 지나친 섭취는 수면장애, 불안감 등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제품의 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해 1일 섭취권고량(청소년 125mg, 성인 400mg)을 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0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커피음료 일부제품 카페인 함유량 주의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