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6(월)

[커피&헬스] 하루 커피 2잔, 치매 예방에 효과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99_64340_2452.jpg

 

하루 2잔 이상 커피를 마신 사람의 뇌가 2잔 미만으로 마신 사람의 뇌보다 치매 유발 물질이 적게 발견된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정신의학과 김지욱 교수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공동연구팀은 201755~90세 성인 411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에 따른 알츠하이머병 위험 여부 분석을 통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은 평생 하루 2잔 미만으로 커피를 마신 그룹(269)과 하루 2잔 이상 커피를 마신 그룹(142)으로 나눠 그리고 양전자단층촬영(PET)와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으로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하는 베타 아밀로이드(Aβ)가 뇌에 침착된 정도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평생 하루 2잔 이상 커피를 마신 그룹의 대뇌 병적 베타 아밀로이드 참착 소견17.6%로 조사된 반면, 평생 하루 2잔 미만으로 커피를 마신 그룹에서는 27.1%를 나타냈다. 대뇌 병적 베타 아밀로이드 참착 소견은 치매 유발 물질로 알려진 베타 아밀로이드라는 물질이 알츠하이머병을 야기하는 위험 기준을 넘었음을 의미한다.

 

나이, 평생인지활동, 흡연 및 음주 여부 등의 여러 변수들을 보정했더니 평생 하루 2잔 이상 커피를 마신 사람은 2잔 미만으로 마신 사람보다 대뇌 병적 아밀로이드 침착 위험도는 3분의 1 수준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평생 마신 커피의 양 자체가 증가할수록 베타 아밀로이드도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지욱 교수는 앞선 역학 연구에서 커피를 많이 마시면 알츠하이머병이나 치매에 걸릴 위험이 65% 감소한다는 결과가 있었다며 이번 연구는 (커피를 평생 하루 2잔 이상 마시면) 베타 아밀로이드 침착이 67% 정도 감소한다는 병리적 근거를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영 서울대병원 교수는 커피 섭취가 치매 예방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는 증거를 도출해냈지만 후속 연구를 진행해 커피의 어떤 성분이 예방 효과와 관련이 있는지 충분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4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커피&헬스] 하루 커피 2잔, 치매 예방에 효과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