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이디야커피, 자체 로스팅 공장 가동...'제2의 도약' 선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401000093_0.jpg
드림팩토리 준공식에서 연설 중인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 ⓒ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가 자체 로스팅 공장과 첨단 물류센터 설립을 통한 가동에 나선다.

 

이디야커피가 1일 창립 19주년을 맞아 자체 로스팅 공장인 드림팩토리와 첨단 물류기지 드림물류센터의 가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자체 공장을 통해 직접 원두를 생산하는 한편 물류센터 가동을 통해 유통 채널을 확대하는 등 이디야커피 2의 도약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날 준공한 이디야 드림팩토리는 경기도 평택시 포승공단에 대지 면적 약 12982, 연면적 1364에 지하 1·지상 2층 규모로 세워졌다. 400억원을 들여 세계적 로스팅 기기 제조사인 스위스 뷸러, 독일 프로밧의 최신 설비를 도입했다.

 

드림팩토리에서는 생두 투입부터 4단계에 걸친 이물 선별과 로스팅·포장에 이르기까지 전 공정이 자동화로 이루어지며, 열풍식·반열풍식 로스터기를 혼합 사용해 각기 다른 로스팅 방식으로 고객의 입맛에 맞는 다양한 맛과 향의 품질 좋은 원두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다. 드림팩토리가 연간 최대 생산할 수 있는 원두량은 6000t이다.

 

이디야는 그간 OEM(주문자 상표부착 생산) 방식이었던 원두를 직접 생산할 수 있게 돼 더욱 높은 품질의 제품을 가맹점에 공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원두 외에도 스틱커피, 믹스커피, 파우더 제품도 자체 생산이 가능해져 제품의 범위도 확대될 전망이다.

 

경기도 이천시에 연면적 18663규모로 설립된 드림물류센터는 제품의 입고, 보관, 출고 작업이 모두 자동화로 진행된다. 이에 기존에 가맹점에 주 3회 배송하던 물류가 주 6회로 일일배송이 가능해졌다. 가맹주들이 매장 상황에 따라 상시 주문이 가능해져 재고 관리가 용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문창기 이디야커피 회장은 어려운 시기이지만 한 그루 사과나무를 심는 심정으로 투자를 지속해 드림팩토리와 드림물류센터를 가동하게 됐다이디야커피의 제 2 도약을 통해 앞으로 최고의 커피 맛으로 고객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43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디야커피, 자체 로스팅 공장 가동...'제2의 도약' 선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